본문 바로가기
뉴스레터/트렌드 뉴스

티빙, 파라마운트 제휴에 이어 시즌 합병, OTT 확장 본격화

by 스마트시티 2022. 8. 25.

여러분들께서는 몇 가지의 OTT 서비스를 구독하고 계신가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비대면이 보편화되면서 OTT 이용객이 급증하게 되었는데요.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하여 영화관을 찾는 사람이 급격하게 감소했습니다. 그리하여 현존하는 서비스는 너무나 많은 종류로 등장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최근 사람들의 선택지를 늘리기만 하던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춘추 전국 시대’에 변화의 물결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OTT 서비스의 현주소와 해당 서비스 중에서도 몸집을 점차 키우고 있는 티빙(Tving)의 변화에 대하여 자세히 알려드리려 합니다.

 

<극장에서 OTT 서비스로 이동하는 영화 산업>

 

주말이 되면 매진되던 영화관이 현재는 아르바이트도 보기 힘들 만큼 휑한 공간으로 바뀌었는데요. 영화 개봉 날짜가 밀리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게 되었으며, 결국에는 많은 영화관들이 문을 닫게 되기도 했습니다. 남은 영화관은 일제히 관람료를 인상하기도 하며, 이를 소비자에게 책임 전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는데요.

 

출처 포춘코리아

 

이처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하여 큰 타격을 입은 영화 제작사들의 경우 영화관 대신 OTT로 발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2년 넘게 코로나19가 이어지면서 이제는 OTT를 통한 영화 개봉이 보편화되었음을 볼 수 있는데요. 기존에는 영화관에서 개봉한 뒤 몇 개월이 지나면 OTT에 서비스되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OTT에 먼저 개봉을 한 뒤 결과를 지켜보며 영화관 개봉 여부를 타진하는 방식으로 바뀌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와 같은 행보는 국내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기도 하는데요. 그만큼 영화 산업이 오프라인 영화관 대신 비대면 사회에 적합한 OTT로 기울고 있는 것입니다.

 

<토종 OTT의 치열한 경쟁>

출처 주간경향-경향신문

 

넷플릭스를 비롯하여 국내를 대표하는 대형 OTT에는 왓챠플레이, 티빙, 웨이브 등이 있는데요. 토종 OTT의 특징으로는 넷플릭스와 비교하여 가격이 저렴하고 국내 콘텐츠에 주력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왓챠는 국내 이용자에게 인기가 많은 해리포터 시리즈와 같은 외국 콘텐츠에 유튜버들과 손잡고 만든 페이크 다큐 확장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처음 왓챠를 이용해보신 분들이라면 ‘헐 내가 찾던 게 여기 있었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을텐데요. 그만큼 넷플릭스에도 없는 다양한 독점 콘텐츠를 구독자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변덕스러운’ OTT 구독자들의 눈에 들기 위해서는 토종 OTT들은 더욱 치열하게 싸울 전망으로 보여집니다. OTT 소비자들은 구독하고 해지하는 데 망설임이 없는 편이며, 토종 OTT는 치킨 게임(* 어느 한 쪽이 양보하지 않을 경우 양쪽이 모두 파국으로 치닫게 되는 극단적인 게임 이론)에서 도태되지 않기 위해서 공격적 제휴와 투자는 불가피한 상황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티빙의 토종 OTT 1위 굳히기 작전>

출처 지디넷코리아

 

국내 OTT 티빙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사 파라마운트+(이하 파라마운트)가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티빙에는 공식적으로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을 론칭하기도 했는데요. 한국은 콘텐츠와 OTT 비즈니스 모두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활기 넘치는 시장이기에 파라마운트의 한국 진출은 장기적인 사업 방향의 중요한 이정표 역할이라 할 수 있죠.

 

출처 컬쳐매거진

 

그렇다면 엔데믹으로 인한 OTT 성장에 대하여 티빙과 파라마운트, 그리고 시즌이 합병하면서 이들의 차별 전략은 무엇일까요? 티빙에서 울림있고 재미있는 콘텐츠들을 계속해서 제공해 나가고, 거기다 ‘하나의 가격으로 두 개의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거기다 LG 유플러스 5G, LTE 프리미어 레귤러 요금제 이상 가입 고객들은 콘텐츠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는 차별점까지 존재하고 있죠. 최종적으로 시즌과의 합병을 통해 55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하고, 기존 토종 OTT 1위인 웨이브를 제치고 1위를 탈환하게 되었습니다.

 


 

티빙은 이번 합병으로 인하여 양질의 콘텐츠 제작과 교류, 다각적 유통 전략 및 시청 품질 서비스 고도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입니다. 그로 인하여 티빙의 최종 목표인 글로벌 No.1 K-콘텐츠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인지 OTT 시장의 변화를 구독자들은 눈 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참고 자료※
https://www.epnc.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3296
https://www.sedaily.com/NewsView/268FIGTZU2
https://www.asiae.co.kr/article/2022072509583311632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4510

 

 

댓글0